• 한선아카데미 소개

  • 아카데미 활동

[청년한선기자단 칼럼] 대학생 '교육봉사' 저변은 확대됐지만, 뒷받침할 제도는 '제자리'
 
2014-04-21 17:19:42

대학생 '교육봉사' 저변은 확대됐지만, 뒷받침할 제도는 '제자리'
봉사학점 'pass' 'non pass'로는 봉사자 책임감 담보 안돼

대학생에게 '교육봉사'는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봉사 분야 가운데 하나다. 학원에 다니고 싶어도 가정 형편상 다니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무료의 학습지도를 하는 역할이다. 교과 교육에만 그치지 않고 때로는 학생들과 진로상담을 하거나, 부모님이나 선생님께 하기 어려운 이야기를 나누는 멘토역을 맡기도 한다.

이미 대학내 동아리나 기업, 복지기관 등에서 교육봉사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어 봉사 의지만 있다면 큰 발품은 팔지 않아도 된다. 또 대학마다 1~3(?)학점의 봉사학점을 인정하고 있어 많은 학생들이 도전하고 있다.

여타의 봉사활동도 마찬가지겠지만, 교육봉사는 대상자가 대체로 어린 학생들이여서 세심한 접근이 필요한 영역이다. 현장에서 교육봉사자의 성의없는 태도가 크고 작은 불란을 일으키는 경우가 왕왕 있다. 봉사시간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한다거나, 한두 달만에 활동을 그만둔다 거나, 아무런 연락없이 약속에 나타나지 않는 행동 등이다. 

서울 망원동에 위치한 한 교육봉사기관 담당자는 "매 학기마다 수업을 시작하는 날부터 연락을 하지 않고 나타나지 않거나 몇 번 수업을 하고 잠수를 타는 봉사자들이 있는데, 백이면 백 대학생이다. 봉사시간이 급하게 필요해서 매일 오겠다고 해서 받아줘도 매일 사정이 생겼다며 미루다가 결국 나오지 않는 경우가 태반이다. 특히 대학교와 중고등학교 방학 시작이 달라서 아이들 방학할 때까지 할 수 있냐고 물어보면 항상 된다고 말하지만, 막상 그때가 되면 사정이 생겼다고 그만 두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고 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날까? 대학생 교육봉사 수준을 높이기 위한 방책은 없는가?

대부분의 대학에서는 자원봉사 학점을 'pass', 'non pass'로만 실시하고 있다. 정해진 시간만 채우면 학점을 인정하는 방식이다. 성실하게 봉사를 이행했는지를 평가할 수 없는 방식이다보니 봉사자의 책임감도 담보할 수 없는 구조다. 

 현장에서는 교육봉사 시스템의 문제점도 지적된다. 2년간 100시간 이상 교육봉사를 진행해 오고 있는 한 여대생은 "기관에서 봉사자에게 어떤 수업을 해야 하는지, 학생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를 봉사자에게 정확히 알려줘야 효과적인 봉사가 이뤄질 수 있는데, 이런 부분이 생략되는 경우가 많다. 뭘 해야 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학생들을 대하려면 봉사자도 어렵고, 학생들도 왜 이 수업을 들어야 되는지 알지 못하니 그만큼 집중력도 떨어진다"고 말했다. 

성공적인 대학생 교육봉사 프로그램의 예로 서울시 '동행프로젝트'를 참조할만 하다. 이 프로젝트는 대학생 봉사자들이 각자의 재능에 맞는 교과목 학습지도부터 예체능 활동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서울시내 800여개 학교에서 프로그램 실시된다. 의무적으로 3시간 사전교육을 실시하고 있고, 불성실한 봉사를 방지하기 위해 관리교사에 의한 평가결과를 활동 종료 후 대학으로 송부한다. 매 학기 별로 프로그램 신청을 받고 대학 학기에 맞춰 진행되어 중도포기 봉사자가 없도록 했다. 

교육봉사 저변 확대라는 양(量)적 요소 만큼이나 이를 뒷받치할 체계적인 제도인 질(質)적인 요소도 함께 발전시켜야 할 때다.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36 [한선유스포럼] 다이내믹한 시장경제, 누구도 명확히 예측할 수 없다(대학생시사교.. 14-10-30
235 시민들의 표정 속에서 느낀 베이징의 활력 14-10-30
234 베이징에서 만난 한국: 베이징 산업시찰의 의미 14-10-30
233 자유와 규제가 공존하는 도시, 베이징 14-10-30
232 [북경 필드트립] 베이징에서 생긴 일 14-10-29
231 [북경 필드트립] 내 마음을 흔든 연경맥주 14-10-29
230 [북경 필드트립] 북경대는 작은 중국 14-10-29
229 [북경 필드트립] 만리장성에 가보지 않으면 호한(好漢)이 될 수 없다 14-10-14
228 [북경 필드트립] 대륙의 심장, 대륙의 자부심 자금성을 가다 14-10-14
227 [북경 필드트립] Q&A | 조근희 북경현대기차홍보부 과장에게 묻다 14-10-13
226 [북경 필드트립] 중국 자동차업계의 새로운 신화, 북경현대를 방문하다 14-10-13
225 [북경 필드트립] 中 베이징 변화에 한 번 놀라고, 청년한선의 개방성과 적극성에 한.. 14-10-13
224 강규형 명지대 교수, “허구 많은 민족지상주의, 여전히 한국 사회 담론 장악해 비극.. 14-05-28
223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역사의 조난자'를 돕는 (사)물망초 행사에 다녀와서 14-05-21
222 [청년한선기자단 서평] 북한 전문가 40여명이 제시하는 ‘북한 정상화’ 과제와 해법 14-04-28
221 [청년한선기자단 칼럼] 대학생 '교육봉사' 저변은 확대됐지만, 뒷받침할 제도는 '제.. 14-04-21
220 [청년한선기자단 인터뷰] 박재완 이사장 “한선재단, ‘전진·추진 싱크탱크’로 도약할.. 14-04-17
219 [청년한선기자단 기행문] 이슬람 문화와 로마 문화가 공존하는 땅, 이스탄불 14-04-07
218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통일 이후’ 남북한 사회·복지를 말하다 ‘통일 사회복지 포럼’ 14-04-01
217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저출산-고령화 문제 적극적인 이민 수용 정책으로 해결해야 14-04-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