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선아카데미 소개

  • 아카데미 활동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통일 이후’ 남북한 사회·복지를 말하다 ‘통일 사회복지 포럼’
 
2014-04-01 10:18:43

사회복지법 수는 증가, 실질적 수준은 하향한선재단·보사연 연말까지 연속 세미나 진행

취재협력자가 준 빵을 먹고 있는 군인과 그 옆에서 음식 찌꺼기를 줍고 있는 어린 꽃제비.
2013년 8월 북한의 모 도시. 출처: 아시아프레스
 

박근혜 대통령의 통일대박언급에 이어 대통령 직속의 통일준비위원회 설립 추진 등 정부 차원의 통일 대비가 속도를 내고 있다. 민간 차원의 통일 이후를 상정한 움직임도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지난 13일 충무로 한반도선진화재단(이사장 박재완, 이하 한선재단) 회의실에서는 재단과 보건사회연구원(원장 최병호, 이하 보사연)가 공동주최한 2014통일 사회복지 포럼첫 세미나가 진행됐다.

두 시간 가량 진행된 이날 행사는 이철수 신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의 북한 사회복지에 대한 최근 변화와 남북 통합 시 문제점이란 주제발표와 전문가 15명의 토론이 이어졌다. 포럼에는 사회복지, 경제, 노동경제, 북한, 통일, 의료, 장애인 분야 전문가를 비롯 탈북자 지원 NGO 등 각 분야와 관계한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철수 교수는 북한은 20081월 사회보장법을 제정하고, 11월 시행 규정을 제정하는 등 사회복지 제도 관련 입법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나 실질적 복지 향상은 미약한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이 교수에 따르면 북한 역시 남한과 마찬가지로 국가-기업-개인·가족 책임이라는 3층 사회복지 체제를 갖고 있지만, 제도와 현실의 괴리는 크다.

이 교수는 특히 20027.1조치 이후 북한의 복지체제의 성격은 탈사회주의화가 됐고, 20126.28조치 이후엔 개인·가족 책임이 더욱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경제회생을 목적으로 기업소 책임 경영 확대, 환율 현실화, 임금 및 물가 인상 등 시장경제 체제를 부분 수용하는 7.1조치를 시행하였으나, 자본주의적 요소가 확대되는 등 사회불안 요인이 커지자 전면 중단시켰다. 김정은 체제에 취해진 6.28조치도 7.1조치와 유사한 성격으로 각 지역별로 시범사업을 진행한 상태며 전국적 시행은 하지 못하고 있다.

그는 향후 남북한 사회복지 통합 연구 발전 방안과 관련해서는 자료 및 실태 연구에 대한 자료 접근성이 과거에 비해서는 용이해졌지만, 여전히 개인 단위의 연구에서는 큰 부담이 되고 있어 정부 재정 지원 측면의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이어 남북한에서 시행되고 있는 사회복지 제도에 관한 충분한 자료에 대한 비교·분석이 시급하나, 현재 북한 사회복지에 대한 관심과 연구지원이 턱없이 부족하다무엇보다 연구인력의 수급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박재완 이사장은 북한 복지 연구를 위해서는 북한의 시각에 맞춘 임금 현실 분석 방법 등에 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 그래야 통일 후 남북한 사회 복지체제에 대한 방안을 효과적으로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한선재단과 보사연은 올해 연말까지 총 8차례 세미나를 계획하고 있다. 체제 전환국의 사회복지체제 통합 사례 남북한 통일단계의 사회적 위험 통일 사회보험 모델 통일 의료 및 건강보험제도 모델 통일 노동시장제도 모델 북한 주택정책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

?

  목록  
번호
제목
날짜
236 [한선유스포럼] 다이내믹한 시장경제, 누구도 명확히 예측할 수 없다(대학생시사교.. 14-10-30
235 시민들의 표정 속에서 느낀 베이징의 활력 14-10-30
234 베이징에서 만난 한국: 베이징 산업시찰의 의미 14-10-30
233 자유와 규제가 공존하는 도시, 베이징 14-10-30
232 [북경 필드트립] 베이징에서 생긴 일 14-10-29
231 [북경 필드트립] 내 마음을 흔든 연경맥주 14-10-29
230 [북경 필드트립] 북경대는 작은 중국 14-10-29
229 [북경 필드트립] 만리장성에 가보지 않으면 호한(好漢)이 될 수 없다 14-10-14
228 [북경 필드트립] 대륙의 심장, 대륙의 자부심 자금성을 가다 14-10-14
227 [북경 필드트립] Q&A | 조근희 북경현대기차홍보부 과장에게 묻다 14-10-13
226 [북경 필드트립] 중국 자동차업계의 새로운 신화, 북경현대를 방문하다 14-10-13
225 [북경 필드트립] 中 베이징 변화에 한 번 놀라고, 청년한선의 개방성과 적극성에 한.. 14-10-13
224 강규형 명지대 교수, “허구 많은 민족지상주의, 여전히 한국 사회 담론 장악해 비극.. 14-05-28
223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역사의 조난자'를 돕는 (사)물망초 행사에 다녀와서 14-05-21
222 [청년한선기자단 서평] 북한 전문가 40여명이 제시하는 ‘북한 정상화’ 과제와 해법 14-04-28
221 [청년한선기자단 칼럼] 대학생 '교육봉사' 저변은 확대됐지만, 뒷받침할 제도는 '제.. 14-04-21
220 [청년한선기자단 인터뷰] 박재완 이사장 “한선재단, ‘전진·추진 싱크탱크’로 도약할.. 14-04-17
219 [청년한선기자단 기행문] 이슬람 문화와 로마 문화가 공존하는 땅, 이스탄불 14-04-07
218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통일 이후’ 남북한 사회·복지를 말하다 ‘통일 사회복지 포럼’ 14-04-01
217 [청년한선기자단 취재] 저출산-고령화 문제 적극적인 이민 수용 정책으로 해결해야 14-04-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