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실적

  • 발간자료

  • 발간도서

  • 발간도서 원문보기

  • 프리미엄 리포트

  • 언론보도

  • 인포그래픽

[디지털타임즈] 임건순 동양철학자 “386세대의 도덕강박증…조선시대 사대부적 자의식”
 
2019-11-22 15:13:57
"386의 세계관에는 도덕강박증이 깔려있다. 진보든, 보수든 자신들의 도덕성을 내세워 국민들의 지지를 요구한다. '우리가 정의롭고 도덕적이니 특권을 누리는 게 마땅하다'는 생각은 조선시대 사대부적 자의식을 떠올리게 한다." 

젊은 동양철학자 임건순 작가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386세대에 대해 이 같이 주장했다.  

우선 임 작가는 386을 재정의했다. 그는 "1960년대에 태어난 현재 50대 모두가 386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386은 특정 지배 계급이다. 단순히 세대와 학력이 아닌 이념과 계급을 공유하는 이들을 세대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발화권력을 쥐거나 노동시장 내 강력한 세력들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이들 세대가 청년들에게 미친 영향에 대한 주장도 이어졌다. 임 작가는 "1980년대생들은 386을 통해 초중고교 시절 교과 과정을 배우고, 대학에 와선 인문학을 배웠다"면서 "오랜 기간 동안 교육을 통해 귀속되면서 386의 사고대로 정치 상황을 바라보기 쉬워졌다. 청년 세대가 이제 정신적 독립을 해야 될 때"라고 했다.

이어 그는 현 기득권 세력이 조선시대 사대부와 닮아있다고 설명했다.  

임 작가는 조선시대 권력층들은 자신들이 도덕과 진리를 잘 알고 있다는 이유로 권력을 쥐는 것을 당연하게 여겼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이 같은 사대부적 자의식은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보수, 진보 가릴 것 없이 정치권은 권력층이 현안에 대해 특정 문제 해결 능력을 가지고 있는지, 미래에 대비해 어떤 대안을 가지고 있는지를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다. 과거 민주화 투쟁 경력 혹은 자신들의 도덕성 등을 포장해 내세우는 것을 통해 권력의 향배가 결정된다"고 했다.  

권력 쟁취 과정에서 악을 설정하는 것은 필수가 됐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그는 "기득권 세력은 자신들이 얼마나 도덕적이고 정의로운지 끊임없이 이야기하기 위해 새로운 악이 필요하다"며 "여태 군사정권, 미제국주의, 거대재벌 등을 악을 설정해왔다. 이처럼 위정척사적 관점으로 세계를 이분법으로 재단하고 늘 투쟁 방식으로 끌고 나가려 한다"고 전했다.  

또 임 작가는 "도덕, 경제, 정치 등은 각자 고유의 영역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386은 이것들을 분리하지 않는다. 도덕을 아는 자신들이 정치와 경제 모두를 관할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면서 "아울러 소수의 엘리트인 자신들이 설계한 대로 세상이 돌아가게 하는 것은 자본주의를 거스르는 전근대적 사고"라고 말했다.

386 관점에서 탈피하기 위해 새로운 언어가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그는 "386을 비판하면서도 그들의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언어들이 많다"며 "오래된 관점을 버리려면 청년들에게 새로운 언어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것이 좋은 것'이 아니라 '좋은 것을 우리 것으로 만들자', '역사를 위한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가 아닌 '미래를 잊은 민족에게 역사는 없다' 등으로 언어를 만들어내는 게 시작일 것이다"고 덧붙였다.


◆ 기사 원문은 아래 [기사 원문 보기]를 클릭하시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 원문 보기]

  목록  
번호
제목
날짜
1890 [뉴스웍스] 이호선 교수 "헌정 파괴적 행위, 공수처법·검찰 무력화·약탈적 부동산 .. 20-09-21
1889 [ifs POST] “문재인정부 3년, 국가재정운영 평가와 지속가능한 재정정책 방향” 20-09-14
1888 [이데일리] 강남 재건축 서울 집값 상승 스모킹건...제도 바꿔야 20-09-07
1887 [문화일보] “文정부 재정정책, 국가경제에 이중苦…성장 기여도 낮고 재분배 효과도 .. 20-09-04
1886 [미래한국] [특별좌담] 부동산 무엇이 문제인가? 20-08-31
1885 [뉴데일리][포토] 발언하는 조영기 한반도선진화재단 선진통일연구회 회장 20-08-13
1884 [브레이크뉴스] 박수영·구자근 의원, '국정원 개혁 정책 토론회' 개최 20-08-13
1883 [문화일보] “공룡경찰, 견제장치 없어 인권보호에 오히려 역행” 20-08-03
1882 [국제뉴스] 유상범 의원, 법무부장관 지휘권 사태와 검찰 독립성에 관한 국회 토론.. 20-07-31
1881 [이데일리] 박수영 의원 '법무장관 지휘권 사태와 검찰 독립성' 세미나 개최 20-07-31
1880 [뉴데일리] "훈련 세다고 군단장 해임청원… 어느덧 망가진 군대, 싸울 수 있겠나?" 20-07-24
1879 [월간조선뉴스룸] 한미연합사령관에 한국군을 임명해 미군을 지휘한다? 20-07-23
1878 [뉴데일리] "文정권이 하는 것은, 전작권 전환이 아니라… 한미동맹 분리다" 20-07-22
1877 [코나스넷] “北 핵위협 해소 때까지 한국군의 한미연합사령관 임명 보류해야” 20-07-22
1876 [에너지경제] 당정, 기술유용 근절 상생협력법 재추진…대기업 ‘긴장’ 20-07-13
1875 [TBC NEWS] "탈원전 손실..국민 부담으로" 논란 20-07-13
1874 [데일리안] 북한, 미국에 '8월의 크리스마스 선물' 보낼까 20-07-13
1873 [NEWS1] '공무원 집 팔면 집값 잡힐까'…경제학자 5인에 물어봤더니 20-07-13
1872 [광주MBC뉴스] 광주 경제자유구역 매력적인 투자처 되려면.. 20-07-13
1871 [내외뉴스통신] 분당 판교를 스마트 신도시로 변모시킬 법안 발의할 것” 20-07-02
1 2 3 4 5 6 7 8 9 10